https://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200814005005&wlog_tag3=daum

최근 계속되는 폭우, 태풍, 폭염, 해일 등 자연재해로 인한 피해에 대응하기 위한 재난 대응 매뉴얼을 바꿔야 한다는 지적이 계속되고 있다. 특히 물에 관련하여 해양 재해는 다른 재해와 비교할 수 없을 정도르 큰 대비책을 세워야 한다고 한다. 최근 일어난 폭우의 피해는 물관리 컨트롤 타워가 있었다면 피해가 줄어들 수 있었을 것이다. 또 자연재해가 일어났을 때 이에 대응하는 업무 영역이 불확실 하다는 것도 문제이다. 그래서 정부는 예산과 여러 정책의 우선순위를 정리해야 한다고 한다. 이뿐만 아니라 기후변화로 인해 21세기 말에는 사과를 재배하지 못할 것 이라고 한다. 그래서 장기적으로 볼 때 여러 전문가들의 역량을 모아 실행 가능한 계획을 제시해야 한다고 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