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news.v.daum.net/v/20200831120106357

코로나 19 바이러스의 확산을 막기 위해 특정한 바이러스 감지 센서를 개발했다. 이 센서는 공기 중의 바이러스 입자를 잡아내어 센서로 나타내 빠르고 정확한 검진을 내릴 수 있다. 정전기를 이용해 바이러스를 채집하는 방식을 채택해 이전의 관성 충돌 방식보다 더 정확하고 1마이크로미터 이하의 작은 입자까지 측정할 수 있다. 그래서 입에서 나온 비말 뿐만 아니라 공기 중의 바이러스 입자를 잡아내 위험을 감지한다. 또한 전자식 센서를 이용해 카페와 같은 가게에 설치하여 코로나 19가 발생하였을 때 표시를 하여 가게 주인과 주변 손님들에게 알릴 수 있다. 공기를 빨아들여 측정하는 기존 방식은 채집 과정에서 바이러스가 손상될 수 있고 정확도가 높은 유전자증폭방식은 매우 비싸기 때문에 문제가 있다. 하지만 이 기술을 개발하여 비용적 부담도 적고 이전 방식보다 개선된 측정 방식이 나와 검사의 신뢰성을 높일 수 있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