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health.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9/18/2020091801775.html

 새집 증후군은 새 아파트나 신축 건축물에서 나오는 실내오염물질 때문에 일어나는 병이다. 이것이 일어나는 이유는 대부분 접착제에서 나오는  포름알데히드 때문이다. 이 물질은 눈과 코를 따갑게 만들고, 어지럼증 유발, 피부질환 등을 유발하는 등의 피해를 준다. 같은 아파트라도 층수나 습도가 다르다면 더 높고 더 습한 곳이 오염도가 더 높다고 한다. 이 성분 외에도 벤젤, 톨루엔, 아세톤, 클로로폼 등도 새집증후군을 유발하는 물질이다. 이는 최고 10년까지 유기화합물을 방출할 수 있기 때문에 위험하다. 이 증후군을 막기 위해서는 자주 환기를 해주는 것이 좋다. 또는 휘발성 유기 화합물 청정 기능이 있는 공기 청정기를 사용하는 것도 좋다. 그리고 집을 주기적으로 청소하여 쌓인 먼지 등을 처리하고 곰팡이가 생기지 않도록 신경써야한다. 밀폐 건물 증후군은 오염물질에 노출되었을 때만 나타나기 때문에 환경개선을 통해 이를 해결할 수 있다고 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