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www.chosun.com/international/asia/2021/02/01/7XDG3JUR6FCDRHPMX33KQPGN5M/?utm_source=daum&utm_medium=referral&utm_campaign=daum-news

미얀마에서 일어난 쿠데타가 공식 확인된 이후 1년간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일시적으로 은행 업무를 중단했다. 이는 미얀마은행연합회가 인터넷 연결이 원활하지 않아 서비스를 일시 중단하기로 합의했기 때문이다. 인터넷은 정치적 상황으로 인해 연결이 원활하지 않고 전화 또한 원활하게 통신되지 않는 상황이라고 한다. 미얀마는 이에 BBC를 비롯한 해외 방송의 송출을 중단하고 지상파 방송은 방송을 중단했다. 소셜미디어에 올라온 현지 상황으로 미루어 볼 때 은행은 영업을 중단하고 ATM기기만 작동하기 때문에 사람들이 ATM앞에 줄을 서서 기다리는 모습이 보인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