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5640297&code=61131111&cp=du

건축계에서 노벨상으로 불리는 프리츠커상에 올해 안 라카통과 장필립 바살이 선정되었다. 이들은 60대의 프랑스 건축가로 그들의 건축 비법은 오래된 건물을 최대한 유지하며 개선점을 찾아 개선해나가는 것이다. 바살은 건축 철학을 두고 추억을 강조했다. 그는 절대 건물을 무너뜨리지 않고, 나무를 자르지 않고, 꽃을 꺾지 않으며 원래 있었던 물건들의 소중히 여기고, 그곳에 살았던 이야기를 듣는다고 말했다. 그들의 대표작으로는 부아르프레트르 타워 리모델링이다. 이 건축믈은 기존 바닥을 넓혀 발코니를 설치하고 면적도 넓혔다. 또 그들은 530세대 규모 아파트를 리모델링하며 입주민들을 퇴거시키지 않고 공사를 끝내기도 했다. 바살은 아름다움은 찾조과정의 결과이고 마지막에 드러나는 갓 이라고 말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